북한 광산촌 진료소

20170704_103936 - Copy

2017년 5월 2일 – 5일 북한 광산촌 지역에 진료소, 유치원, 정양소를 착공하고 6월 말에 준공하여 현재 많은 북한 주민들이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.

백성의 귀인들이 판 것이로다

이스라엘 백성이 이런 노래를 불렀습니다샘물아솟아나라샘물을 노래하여라지도자들이 이 샘을 팠고귀한 사람들이 이 우물을 팠다네.홀과 지팡이로 이 샘을 팠다네.”(민 21:17-18 쉬운성경)

2017년 7월 북방사역실무자가 아래와 같이 북한의 실정을 알려옴에 따라 본 재단 박혜숙부회장의 도움으로 광산지역에 우물도 파서 북한주민들이 깨끗한 물을 사용하고 있음에 감사드립니다..

“어느 탄광촌이나 경제적으로 환경적으로 어렵지 않은 곳이 없겠지만 이곳의 환경도 참 열악합니다. ‘석탄은 공업의 식량으로써 경제 강국 건설에 필수적이라며정권에서는 석탄의 증산을 계속 독려하고 있지만이곳 탄광촌에서 일하는 사람들이나 가족들에 대한 처우는 너무 좋지가 않습니다어느 곳이나 광부들은 대부분 건강이 좋지 않기 때문에이들을 돌보는 의료시설이 참 중요한데이곳의 유일한 치료시설인 진료소에는 제대로 된 의료장비는 고사하고 인력이 의사 한 사람과 간호보조사 한 명 밖에 없습니다. 3명의 의사에 간호사 사람이 최소 운영인원이라고 하는데대우가 좋지 않기 때문에 이곳에서 근무하겠다는 의료진을 구하기가 어렵다고 합니다어느 시골마을에나 다 있는 탁아소는 아예 운영도 못하고 있고유치원에도 교양원 한 사람식당 담당 한 사람 밖에 없습니다특히 마음이 아픈 것은 깨끗한 먹을 물을 구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오래 전에 팠던 네 곳의 작은 우물들은 모두 오염이 너무 심하여 우물 물에서 냄새가 나고 색깔도 뿌연 색이라 도저히 식수로 사용을 할 수 없어, 마을사람들은 모두 동네 밖의 계곡에 흐르는 시냇물을 길어 와서 식수로 사용을 하고 있습니다그래서 탄광 안과 마을 뒷동산에 우물을 하나씩 파주면 좋겠다는 부탁을 새로 받았습니다그런데 이곳에 진료소와 유치원,정양소 등 세 동의 건물을 건축하고설비와 비품을 갖추어주는 것만으로도 이미 예산이 부족하기 때문에 추가로 우물을 파줄 수 있는 여유가 없는 안타까운 형편입니다.

 민수기에는 우물의 노래라 불리는 이스라엘 백성들의 찬가가 나옵니다므리바 물 사건의 아픔과에돔 왕에게 대로를 거절당한 수치심과불뱀에 물렸던 부끄러움 등 너무 힘들고어려운 형편에 있던 이 백성들에게 우물이라는 큰 희망모든 아픔을 한순간에 해소할 수 있는 샘물을 내려주시는 하나님을 찬양하는 노래입니다이때 하나님은 지도자들과 귀인들이 나무 지팡이와 지휘봉만으로 쉽게 우물을 팔 수 있도록 배려하십니다이곳에서도 우리 주님의 귀한 백성들이 하나님을 대신하여 우물을 파주고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깨끗한 생수와 함께 따뜻한 사랑도 전할 수 있기를 두 손 모아 기도드립니다.” 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

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.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.